2018.05.24 (목)

  • -동두천 22.3℃
  • -강릉 26.7℃
  • 황사서울 22.1℃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5.5℃
  • 맑음광주 25.3℃
  • 황사부산 23.1℃
  • -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0.6℃
  • -강화 20.5℃
  • -보은 24.5℃
  • -금산 24.3℃
  • -강진군 25.7℃
  • -경주시 25.9℃
  • -거제 24.9℃

토론의방

초중고 동아리 활동으로 통일·안보교육 활성화한다


통일·안보에 대한 주제로 동아리를 운영하는 선도학교가 전국으로 확대된다.

 

20일 교육부와 각 지역 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일부 시·도에서 운영됐던 '통일 동아리 선도학교'가 올해는 전국 17개 시·도에 150곳으로 늘어난다.

 

통일 동아리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통일·안보 관련 현장체험이나 동아리 활동 모습을 담은 영상콘텐츠(UCC) 제작 발표회통일·안보 관련 독서토론 등을 하고역할극·탈북 청소년과의 만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통일 동아리 연합 행사'도 연다.

 

지역별로 전문가가 참여하는 심사위원회가 각 학교의 동아리 활동계획을 심사해 선도학교를 지정하면 교육부는 해당 학교에 예산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올해 일선 학교에 통일·안보교육을 교과 4시간창의적 체험활동 6시간 등 연간 10시간 안팎으로 늘릴 것을 권장했지만 각 학교가 교과시간보다는 동아리 활동을 통해 자율적으로 통일·안보교육을 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판단해 선도학교 확대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까지는 교과 4시간 미만창의적 체험활동 2시간 이내의 수준에서 통일·안보교육이 이뤄졌다.

 

교육부 관계자는 "한정된 교과 시간을 쪼개 통일·안보교육을 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각 학교와 시·도 교육청이 협의해 학생들에게 유익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교육부는 이를 지원하는 형태로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통일·안보교육을 담당하는 교원 연수와 연구대회 등도 활성화한다.

우선교원이 정해진 장소를 찾아가 연수를 받는 대신 통일교육원이 직접 5개 안팎의 시·도 교원들을 찾아가 특강과 토의 등을 진행하는 '찾아가는 연수'를 시범 실시한다.

기존에 10개였던 통일·안보교육 수업 연구회도 5개가량 추가로 뽑아 지원한다.

 

통일·안보교육에 관심이 많고 전문역량을 기르고자 하는 교원들이 토론·놀이·체험활동 같은 다양한 유형의 수업 모델을 찾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그런가 하면 교육부는 그동안 학년과 관계없이 같은 교육자료를 제공하던 것에서 벗어나 학년별 통일·안보 프로그램을 개발해 보급하고학교 자유학기제 활동에도 통일·안보교육을 포함하기로 했다.


Copyright © 2016 가온누리신문. All rights reserved.